Ad
Ad
Ad
ETC

입 냄새는 정말 커피 때문일까?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양치를 하고 나서도 영 신경 쓰이는 입 냄새. 입 냄새의 원인은 다양하다. 물론 원인의 90%이상이 입안이다. 양치를 제대로 하지 못했거나 잇몸출혈, 백태, 충치 등이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원인이다. 입안이 아니라면 축농증 등과 같은 기관지 질환, 당뇨병, 신장이나 폐, 간의 이상을 의심해볼 수 있다. 입 냄새는 보통 건강의 척도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다른 질환이 따로 없다면? 식사 전후 즐겨 마시는 커피도 혐의를 벗을 수 없다. 우유나 프림, 설탕이 첨가된 커피는 실제로 입 냄새를 심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커피 자체가 입 안을 건조하게 만드는데 여기에 각종 첨가물이 더해지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환경이 만들어진다.

그렇다고 해서 커피를 멀리할 수도 없다면? 과학논문 사이트인 유레칼러트와 과학 뉴스 유레카사이언스에서 소개한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멜 로젠버그 교수팀의 연구 결과를 주목해보자. 이에 따르면 첨가물 없이 블랙 커피를 마시면 오히려 입 냄새가 억제된다고 한다.

연구팀은 커피 속의 성분이 입 냄새를 일으키는 박테리아의 활동을 억제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들은 3개 브랜드의 커피를 마신 참여자들의 침을 채취해 입 냄새 유발 박테리아의 증식 정도를 관찰했다. 그 결과 커피에 항 박테리아 효과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커피 추출물로 입 냄새 제거제를 만들 수도 있다”고 밝혔다. 향기를 덧씌우는 것이 아니라, 박테리아 활동 자체를 억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블랙 커피로도 영 찜찜하다면? 깨끗한 생수를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애초에 커피의 성분이 입 안을 메마르게 하고 이뇨현상을 일으키기 때문에, 커피를 마실 때는 충분한 양의 물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 입 안을 촉촉하게 유지시키는 것은 커피가 아니더라도 입 냄새를 줄이는 좋은 방법이다.

 

바리스타뉴스는 커피 관련 해외정보 웹 매거진입니다. 바리스타뉴스 컨텐츠의 무단 배포 및 수정, 복사를 금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