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Ad
Ad
CULTURE

미국 스타벅스 8,000개 매장이 문을 닫은 이유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5월 2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내 8,000여 개 스타벅스 매장이 문을 닫았다. 문을 닫은 4시간 동안 스타벅스 직원들은 성별이나 인종 등에 따라 차별하지 않는 방법 – ‘차별 방지 교육’을 받았다.

지난 4월 필라델피아 스타벅스 매장에서 흑인 두 명이 체포된 사건은 미 전역에 많은 논란을 불러왔다.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매장에 앉아있던 흑인 두 명이 화장실 사용을 요청했으나 직원이 이를 거부하며 매장 밖을 나가기를 요구했다. 이들이 매장을 떠나지 않자 결국 경찰이 출동했다. 스타벅스를 방문한 흑인이 단지 음료를 주문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연행되는 장면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확산되었다. 인종차별이라는 비난 여론이 이어졌고 불매운동이 시작됐다. 5월에는 한 직원이 고객의 컵에 인종차별적 발언을 쓴 바람에 스타벅스는 다시금 뉴스에 올라와야 했다. 스타벅스는 잇따른 인종차별 이슈로 인해 기업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어야만 했다.

결국 하워드 슐츠 회장이 직접 나서 해당 고객에게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또한 스타벅스는 차별 없는 매장 운영을 약속하고 앞선 19일에는 매장 고객이 음료를 사지 않더라도 자리에 앉거나 화장실을 이용할 수 있게끔 했다.

카페에서의 인종 차별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특히 다양한 인종이 어울려 살아가는 미국에서는 최근 이러한 사건들에 대하여 ‘커피숍 인종차별주의coffee shop racism’라는 용어를 사용하기 시작할 만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스타벅스와 같은 글로벌 기업이 단 4시간이라 할지라도 전국적으로 동시에 매장을 닫는 것은 경영적으로도 큰 결단이다. 카페 문화를 좌지우지하는 기업의 입장에서 이런 교육을 단행하는 것은 그만큼 이 문제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물론 그 사회적 파장이 우리 사회를 좀 더 나은 세상으로 만들 것이라는 희망을 보여준 것이긴 하지만.

바리스타뉴스는 커피 관련 해외정보 웹 매거진입니다. 바리스타뉴스 컨텐츠의 무단 배포 및 수정, 복사를 금합니다.

Writ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