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Ad
Ad
Tag

아이스커피

Browsing

본격적인 ‘콜드브루’의 계절이 왔다. 2016년 국내 커피 시장의 새로운 판도를 제시한 후로 매년 새로운 메뉴를 출시하며 성장하고 있는 ‘콜드브루’. 올 여름 훨씬 더 풍부한 맛과 라인업으로 무장한 커피업체들의 전쟁이 도래했다.

 

다양성으로 승부한다 – 스타벅스

질소 받고 콜드폼에 쇼콜라까지… 1,900만 잔 누적 판매

스타벅스는 2016년 콜드브루 메뉴를 시작한 이후 올 4월 현재 1,900만 잔의 누적판매량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간 대비 52% 판매율 증가가 말해주듯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며 아메리카노와 카페라떼에 이어 스타벅스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료가 됐다.

지난 달 17일 출시한 ‘콜드 폼 콜드 브루’는 출시 3주만에 50만 잔 판매를 돌파했다. 비엔나 커피를 연상시키는 ‘콜드 폼 콜드 브루’는 휘핑 크림 대신 무지방 우유로 만든 달콤한 크림을 얹어 칼로리 부담이 적으면서도 부드럽고 쫀득한 풍미를 더했다. 현재 스타벅스에서는 ‘콜드 폼 콜드 브루’를 포함해 ‘콜드 브루’, ‘바닐라 크림 콜드 브루’, ‘나이트로 콜드 브루’, ‘나이트로 쇼콜라’, ‘나이트로 쇼콜라 클라우드’ 등 총 6종의 콜드 브루 커피를 판매하고 있다.

 

1만 3천 야쿠르트 아줌마의 저력 – 한국야쿠르트

RTD(Ready To Drink) 커피도 신선하게 즐길 수 있다

2016년 커피 시장에 도전장을 낸 한국 야쿠르트의 카드는 바로 ‘콜드브루 by 바빈스키(이하 콜드브루)’. 발효유 전문기업에서 커피를, 그것도 아직 낯선 ‘콜드브루’를 내놓는 것에 대해 시장의 우려는 당연했다. 그러나 이러한 우려도 잠시, ‘콜드브루’는 출시하자마자 SNS 인증샷 등을 통해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출시 첫해 여름 하루 10만 잔 가량이 팔리면서 1년 만에 1,600만 잔을 판매했다. 출시 3년차인 현재 누적 판매액은 560억 원에 이른다.

커피 전문점에서도 흔히 접하기 힘든 ‘콜드브루’를 전국 1만 3천 야쿠르트 아줌마들을 통해 신선하게 가정, 회사 혹은 거리에서 접할 수 있다는 것이 신의 한 수. 물론 깔끔한 맛과 합리적인 가격도 이유겠지만 소비자가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구성된 라인업이 매력적이다.

2017년 시그니처 커피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마카다미아’에 이어 바리스타 찰스 바빈스키가 가 선보이는 올해의 시그니쳐 메뉴는 물론 간편하게 마실 수 있는 아메리카노, 골드라떼와 소비자가 스스로 다양한 레시피를 즐길 수 있도록 고안된 액상스틱까지 취향에 따라 신선한 커피를 선택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

 

WBC 우승자 데일 해리스와 손잡았다 – 이디야

니트로커피의 대중화에 앞장서다

국내 토종브랜드인 이디야는 지난 달 ‘니트로-콜드브루’ 커피 메뉴 3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니트로 스위트’, ‘콜드브루 라떼’, ‘콜드브루 화이트비엔나’로 구성된 신메뉴 역시 합리적 가격을 강점으로 내세우며 인기를 얻고 있다.

니트로커피 특유의 맛과 향을 극대화하면서도 달콤한 맛을 더해 위스키 몰트 향을 내는 것이 특징인 ‘니트로 스위트’. 깔끔하고 쌉싸름한 콜드브루의 맛과 우유가 조화를 이루는 ‘콜드브루 라떼’에 더해 ‘콜드브루 화이트비엔나’는 크림의 묵직한 달달함과 화이트 초콜릿, 몰트향이 콜드브루의 풍미를 더욱 높여준다.

2017년 WBC(월드바리스타챔피언십)에서 ‘니트로커피’로 우승을 차지한 데일 해리스가 직접 개발 단계부터 참여해 완성도를 높인 이번 메뉴를 시작으로, 이디야는 앞으로도 그와 함께 니트로커피와 콜드브루군 커피의 R&D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새로운 메뉴 카테고리로 정착시켜 가맹점 매출 향상의 동록으로 삼아나간다는 전략.

시즌한정으로 즐기는 특별한 디저트 타임 – 커피빈

20일까지 50% 할인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커피빈코리아에서는 시즌한정으로 콜드브루를 만날 수 있다. 커피빈 콜드브루는 커피빈 모카자바 블렌드를 사용해 20시간 저온 침출 방식으로 분쇄한 모카자바 원두를 장시간 차가운 물에서 추출해 모카자바 원두 본연의 깊고 풍부한 향미와 깔끔한 끝맛을 극대화시켰다. 모카자바 고유의 과일향과 신맛, 달콤 쌉싸름한 초콜릿 맛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특징.

20시간 저온 침출 방식으로 인해 매일 한정수량만 매장에서 신선하게 판매하고 있으며, 14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커피빈 멤버스 전 회원 대상으로 제공하는 콜드브루 50%할인쿠폰을 이용하면 콜드브루를 50% 할인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이번 시즌에서는 ‘콜드브루’, ‘콜드브루라떼’ 뿐 아리나 콜드브루커피를 진하게 내린 농축액을 시럽으로 사용한 ‘콜드브루 티라미수’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콜드브루(Cold Brew)란: 차갑다(Cold)와 끓이다, 우려내다(Brew)의 합성어로 10여년 전에는 일본식 명칭인 ‘더치커피’로 통용되곤 했다. 서구에서는 콜드브루, 워터드립(Water Drip)이라 부른다. 상온이나 차가운 물로 장시간 커피를 우려내는 침출식 방식으로 추출된 커피는 일주일 정도 냉장보관할 수 있는데 1~2일 정도 저온 보관하면 와인과 같은 숙성된 맛을 느낄 수 있다. 원액은 보통 물이나 얼음, 우유 등을 희석해 마시기도 한다.>

여름이 다가오면서 기온이 오르고 있다. 자연스레, 따뜻한 커피 대신 아이스 커피를 마시며 더위를 식히려는 사람이 늘어날 것이다. 하지만 나는 예외다. 텍사스의 찌는 듯한 폭염 속에도 나는 따뜻한 커피를 마실 것이다. 과학적으로 따졌을 때 커피를 마시는 목적이 더위를 식히는 것이라면 나처럼 따뜻한 커피를 고수하는 것이 맞다.

최근 LAD Bible에 실린 한 기사에서 따뜻한 커피의 역설에 대해 자세히 분석했다. 캐임브리지대학교 신경과학자 Peter McNaughton 박사에 따르면 커피를 비롯한 기타 따뜻한 음료는 우회적으로 체온을 낮춰준다.

코어 온도(Core Temperature)가 증가하면 땀 분비를 늘리는 신호를 주는데, 따뜻한 음료를 섭취하면 코어 온도가 높아진다. 배출된 땀이 식으면서 체온이 떨어지게 되는 것이다.

이 냉각 효과가 차가운 음료를 마셨을 때의 냉각 효과보다 크다. McNaughton 박사는 “차가운 음료의 냉각 효과는 일시적입니다. 체내 수분량과 비교했을 때 섭취한 음료의 양은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에 냉각 효과는 빠르게 희석됩니다”라고 설명한다. 비슷한 효과를 얻기 위해 차가운 음료를 무리하게 많이 섭취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차가운 음식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혈관이 수축해 더위를 더 많이 느끼게 된다. 게다가 신장에도 무리가 가기 때문에 마실 수 있는 차가운 음료의 양은 제한적이다.

날씨가 더워지면 맥주, 칵테일, 콜드브루 등 시원한 음료가 생각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더위를 식히고 싶다면, 따뜻한 커피가 정답이다!

 

출처: http://sprudge.com/hot-coffee-does-a-better-job-of-cooling-you-down-than-cold-drinks-do-132888.html

차가운 음료에 설탕을 첨가할 때, 단맛을 느끼기 쉽지 않다.

그래서 보통 아이스 메뉴에는 설탕이 많이 첨가하게 되는데, 어떻게 하면 우리는 차가운 음료를 걱정 없이 달콤하게 즐길 수 있을까?

스타벅스에서 100 칼로리 이하로 주문 가능한 아이스 음료 10가지를 소개한다. (단, 휘핑크림을 첨가하지 않고 톨 사이즈로 주문할 때만 해당한다는 점을 알아두자.)

1 아이스 커피: 

스타벅스 아이스 커피. (사진 출처: 스타벅스)

설탕을 첨가하지 않고 주문하면 5칼로리 이고 “라이틀리 스위튼드(lightly sweetened)”로 주문할 시 60 칼로리다.

2 콜드 브루: 

스타벅스 콜드브루. (사진 출처: 스타벅스)

천천히 내린 이 커피는 한 컵당 5칼로리 이하의 칼로리가 있다. 무지방 우유를 섞을 시 최대 25 칼로리다.

3 아이스 스키니 모카

스타벅스 스키니 모카 (사진 출처: 스타벅스)

70 칼로리 라기엔 너무 관대한 단맛이다!

4 카라멜 프라푸치노

스타벅스 카라멜 프라푸치노. (사진 출처: 스타벅스)

“라이트(light)”로 주문하면 100칼로리로 같은 단맛을 느낄 수 있다.

5 아이스 스키니 바닐라 라떼

스타벅스 아이스 스키니 바닐라 라떼. (사진 출처: 스타벅스)

60 칼로리 이하로 당신이 가장 좋아하는 겨울 음료를 여름 내내 즐길 수 있다.

6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스타벅스 아이스 카페 아메리카노. (사진 출처: 스타벅스)

에스프레소, 물 그리고 얼음과 제공되는 이 아이스 커피는 단 10칼로리 밖에 되지 않는다. 두 번 마시자!

7 더블샷 온 아이스

더블샷 온 아이스 (사진 출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가 너무 밍밍하다고 생각한다면 물을 빼고 2% 우유를 섞어 마셔보자. 70 칼로리 이하다.

8 티바나 쉐이큰 아이스 티

맛의 종류는 패션 탱고, 클래식 블랙 아니면 녹차가 있다. 어떤 맛을 선택하든 가벼운 달콤함을 60칼로리 이하로 즐길 수 있다.

9 티바나 쉐이튼 스위트 티

쉐이튼 스위트 티 (사진 출처: 스타벅스)

이 메뉴는 사탕수수에서 나온 설탕으로 만들어졌으며 적당히 달콤한 이 음료는 80 칼로리다!

10 스타벅스 리프레셔 

베리 베리 히비스커스. (사진 출처: 스타벅스)

과일 주스에 녹색 커피 추출물로부터 나온 카페인을 첨가했다. 구매 가능한 맛은 베리 베리 히비스커프 (60 칼로리), 쿨라임 (45 칼로리) 그리고 스트로베리 아사이 (80칼로리)이다.

기사 원문 링크: http://www.purewow.com/food/starbucks-drinks-under-100-calories?utm_campaign=instyle.com&utm_source=pubexchange&utm_medium=syndication&utm_content=pubexchange_facebook 

며칠 전 시카고의 스테이시 핀커스(Stacy Pincus)는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아이스커피에 얼음이 너무 많이 들어가 실제 커피 양이 표시된 것보다 적어 소비자를 속였다며 500만 달러(한화 약 57억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을 제기했다.

필자는 이 소송 기사를 보고 이 여성이 억지를 부린다고 생각했지만 돈을 더 지불하고 아이스커피를 주문했는데 실제 커피 양이 기대했던 것 보다 적다면 화가 날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스타벅스가 아이스커피에 얼음을 더 넣었느냐 안 넣었느냐의 여부는 법원에서 판결할 문제이다.

여기서 내가 궁금한 점은:

 “왜 아이스커피는 핫커피 보다 비싼 걸까?”

아이스커피 한 잔을 만드는 비용이 핫커피 보다 정말 더 많이 들까?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커피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물었다.

그 중 뉴욕 브루클린의 로스터리 “Lofted Coffee”는 아이스커피를 제공하는데 드는 비용는 핫커피 보다 더 높다고 한다.

예를 들어, 핫커피를 제공할 때 종이 재질로 된 컵이 사용되지만 아이스커피를 제공할 때는 플라스틱 컵과 스트로우가 사용된다. 또한, 얼음을 만드는 제빙기를 가동시키는데도 비용이 들어간다.

고객의 입장에선 몇 백원 밖에 차이가 안 날거라고 생각하겠지만 카페 점주 입장에서는 가격을 올리지 않으면 남는 것이 없다.

가격의 차이는 담기는 용기 및 재료 외의 요소에서도 온다. 바로 커피의 품질이다. 만약 주문한 아이스커피가 보통이 아닌 콜드 브루라면 가격이 높은 것은 당연하다.

고온의 물로 추출한 뒤 얼음으로 식히는 방식인 기존의 아이스 커피는 더 이상 소비자의 성에 차지 않는다.

요즘 대세인 콜드 브루는 갓 분쇄한 원두를 저온의 물에 12~24시간 동안 우려 내린 방식이다.

낮은 온도와 단순한 과정으로 만들어지는 콜드 브루 커피는 높은 온도의 물로 만들어지는 기존 아이스 커피와는 달리 원두의 맛과 향미가 완전히 추출되지 않아 콜드 브루 제조 시에 더 많은 양의 원두를 사용한다고 한다. 그래서 단가가 더 많이 드는 것이다.

필자가 인터뷰한 바리스타들에 따르면 카페가 진짜 콜드 브루 커피를 만든다면 가격 인상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한다.

커피의 고급화가 진행되고 있는 요즘 많은 카페에서는 아이스커피를 콜드 브루 형식으로 판매한다.

하지만 전날 판매하지 못한 핫커피를 식혀 다음날 얼음을 넣고 콜드 브루 가격에 판매한다면 손님들이 불만을 쏟아낼지도 모른다.

기사 원문 링크: http://www.fastcompany.com/3059582/theres-a-good-reason-why-iced-coffee-costs-more-than-hot

때때로 진짜 엄청나게 추울 때가 있는데, 날씨정보 어플의 숫자로도 정확하게 표현이 안될 때가 있다.

마지막으로 바깥 온도를 측정했을 때 7도였는데 체감온도는 -11도였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할까?

Chuck Garfien의 트윗에 따르면 이 추위는 떨어뜨린 컵이 땅에 닿기 전에 안에 있던 커피가 얼어서 굳어버리는 것을 뜻한다. (Chuck Garfien은 Comcast SportsNet Chicago의 앵커이자 리포터이다.)

개인적인 경험에 비유하자면 이것은 칼 바람이 살을 베는 듯이 불어오고, 바지를 한번에 3개를 겹쳐 입어도 추울 것이라는 것을 말한다!

기사 원문 링크 : http://chicagoist.com/2016/01/18/this_is_how_fast_coffee_is_freezing.php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에게 여름은 아이스 커피에서 뜨거운 커피를 찾고 싶어질 정도로 날씨가 추워져야 지나간다. 그들은 가을 중순까지도 아이스 커피를 들고 다니다가 손이 너무 시려 뜨거운 커피가 생각나기 전까지는 여름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하지만 뜨거운 커피를 찾는 순간 몇 가지 건강에 도움이 되는(혹은 맛) 이점을 놓치게 될 것이다. 눈보라와 추운 바람 속에서도 아이스 커피를 고집하는 제정신이 아닌 것처럼 보이는 당신의 친구들에게 어쩌면 특별한 이유가 있을지도 모른다.

시원하게 마실 수 있는 콜드브루 (사진 출처: 구글)

하지만 특정 아이스 커피에만 이점이 있다.

커피애호가들이 여러 추출 방법을 강조하는 것이 성가실 수 도 있지만 사실 더 건강한 커피를 찾고 있다면 특정 방법으로 내린 커피가 효과적일 수 있다.

아이스 커피를 만드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크게 두 가지로 나뉠 수 있다. 한 가지는 일반적인 방식으로 뜨거운 물로 커피를 내린 후 얼음에 곧바로 식히는 방식이다.

다른 한 가지는 콜드브루이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콜드브루 커피는 뜨거운 물을 사용하지 않는다. 분쇄된 원두를 차가운 물에 넣고 커피가 우러나올 수 있도록 오랜 시간 담가놓는다.

콜드브루가 위장에 더 좋다.

커피 원두가 열처리 되면 산화된 기름이 방출된다. Toddy system을 이용한 실험에 의하면 콜드브루의 산화 정도는 뜨거운 커피의 3분의 1정도라고 한다.

“콜드브루 커피는 좀더 알칼리 성분에 가깝기 때문에 분명히 장점이 있습니다. 신체는 비교적 알칼리 상태일 때 최상의 기능을 하게 됩니다.” 영양사 Vicki Edgson 가 Daily Mail에 전했다.

더 많은 알칼리성을 함유할수록 소화기관에 도움이 되는데, 이것이 뜨거운 커피를 마시면 위가 불편하고 콜드브루를 마시면 위가 안정적인 이유이다.

또한, Edgson은 뜨거운 커피를 만드는 과정에서 커피 원두가 타게 되면 커피와 관련하여 증명되었던 건강 혜택이 감소한다고 전했다.

콜드브루가 맛이 더 좋다.

뜨거운 커피는 단지 위장에만 영향을 끼칠 뿐만 아니라 혀에도 영향을 끼친다. 뜨겁게 추출된 커피는 고온에서 생성되는 산과 기름이 신맛을 생성시켜 쓴맛 또한 함유하게 된다.

UCLA의 생명과학부와 통합 생물학 & 생리 과학 부서의 Alice Phung 이 과학과 음식 관련 블로그에서 원리를 설명했다. 커피 속의 기름은 고온에서 더 빨리 산화되면서 커피의 신맛을 생성하게 되고, 산 성분은 분해되는데 그 중 두드러지는 것이 클로로겐산이 퀸산과 커피산으로 바뀌는 것이다. 이러한 과정으로 커피는 쓴맛을 함유하게 된다. Phung 은 뜨거운 커피의 산도와 쓴맛은 콜드브루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맛” 이라고 한다.

콜드브루는 과학적으로도 비과학적으로도 더 단맛을 함유한다고 한다. 이제 겨울에도 솜털 장갑을 끼면서까지 아이스 커피를 들고 다니는 것이 그렇게 나빠 보이지는 않지 않은가?

콜드브루는 만들기 쉽다.

콜드브루는 멋지게 들릴 수도 있지만 실제로 만드는 방법은 단순하며 ‘저녁형 인간’에게는 완벽할 수 있다. 만약 필자와 같이 아침보다 저녁에 모든 것을 준비해 놓는 사람이라면 콜드브루는 당신에게 최적의 선택일 수 있다.

분쇄된 원두와 물을 병이나 그릇에 넣어주고 밤새 우려내기만 하면 된다. 아침에 커피필터나 치즈용 헝겊으로 커피 찌거기를 거른 뒤 유리잔이나 텀블러에 얼음을 넣어주면 완성이다.

혹시 친구가 추위에 떨면서도 아이스 커피를 마시고 있다면 그 혹은 그녀는 더 맛있는 커피를 마시는 최후의 승자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