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Ad
Ad
Tag

중국

Browsing

사진 출처: Strategic Coffee Concepts

중국은 ‘스페셜티 커피’를 얘기할 때 쉽게 떠오르는 나라는 아니다. 하지만 티 문화가 발달한 중국은 지난 20년간 커피 생산량과 품질 측면에서 어마어마한 성장을 이뤄냈다. 중국의 커피 생산량은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케냐보다 많다. 중국산 커피는 대부분 미얀마, 라오스, 태국과 국경이 닿아있는 남부 윈난성에서 지역에서 생산된다. 내년 초 푸얼(Pu’er)시는 커피 농부 및 바이어가 중국 커피의 현황과 미래에 대해 토론할 수 있는 스페셜티 커피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Strategic Coffee Concepts의 사장 Tom Mitchell은 “이번 포럼은 중국 최초의 스페셜티 커피 행사입니다. 정부, 기업, 민간단체가 모두 주목하는 만큼 중국의 커피 산업이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뤄냈음을 의미합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행사는 커피 농부와 글로벌 커피 커뮤니티에 직접적인 교육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여기에는 물론 떠오르고 있는 중국 스페셜티 커피 로스터 및 카페도 포함됩니다. 이번 포럼은 글로벌 시장에서 중국의 부상을 축하하고, 중국의 커피인들이 전 세계 전문가들의 목소리를 들을 기회를 제공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달 말에 2017 월드 로스팅 챔피언십을 개최하는 중국은 지난 20년간 커피 생산량을 급격히 늘렸다. 농부들은 주로 녹병에 강한 하이브리드 카티모르 품종을 재배하고, 가공법은 대부분 워시드이다. 최근에는 허니 및 내추럴 가공법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중국 커피는 브라질이나 온두라스 커피와 비슷한 (두 국가 역시 우수한 카티모르 커피를 생산한다) ‘마일드’한 맛으로 알려져 있다. 중국의 커피 농부들은 Coffee Quality Institute같은 연구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왔고,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를 이번 포럼에서 소개할 예정이다.

3일간 참석자들은 글로벌 커피 트렌드, 커피 음료 그리고 생산자 및 바이어에게 유용한 정보를 얻고, 워크숍 등에 참석할 것이다. 중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연사들이 초빙되고, 참석자들은 중국 커피의 현황과 미래에 관해 탐구할 기회를 얻을 것이다. 현재는 독일을 비롯한 다른 유럽 국가들이 중국 커피의 주요 바이어이지만, 미국 스페셜티 시장 또한 크게 뒤지지 않는다. 이번 포럼은 중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중국을 주요 스페셜티 커피 생산국으로 인식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Pu’er Specialty Coffee Expo는 2018년 1월 29~31일에 개최된다. 참가신청 및 확정된 연사 명단은 여기서 확인할 수 있다.

 

원문 기사 출처: 바리스타 뉴스

지난 주말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직접 운영하는 무인 카페 ‘타오 카페’는 이를 직접 체험해보기 위해 줄 선 사람들로 바글거렸다.

타오 카페의 출입구는 지하철역과 흡사한데 승차권 대신 스마트폰으로 입장할 수 있다.

평방 200미터 크기의 카페는 음료에서 패스트푸드까지 다양한 음식을 제공하며 한번에 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다.

알리바바가 제공하는 타오바오 전자상거래 앱만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카페 입장과 물품 구매가 가능하다.

고객이 카페에서 구매하면 스마트폰의 전자 결제 계정에서 자동으로 결제가 진행되는 시스템이다.

첫 오픈 당일에는 고객들이 타오 카페 시스템에 익숙해질 수 있도록 도우미들을 카페에 배치되었다.

카페를 처음 방문한 한 고객은 타오 카페는 다른 카페와는 차원이 다르다며 극찬했다.

샤오라는 성을 가진 고객은 “음료 주문을 하면 스크린에 당신의 프로필 사진과 대기 시간이 표시됩니다. 보통 카페처럼 이름을 제 이름이 불릴 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어요.”라고 말했다.

카페의 전자상거래 시스템을 구축한 업체는 알리바바의 자회사 Ant Finance측에 따르면 무인 카페는 자동 시각 및 안면 인식 감지기를 통해 오류를 보완하고 고객의 구매 패턴 또한 분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타오 카페뿐만 아니라 지난 6월 문을 연 상해의 24시간 무인 편의점 빙고 박스 또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인건비를 절약할 수 있기 때문에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제품들은 다른 편의점에서 보다 20~30%가량 저렴하다.

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40개의 편의점을 운영하는데 필요한 인원은 단 4명이라고 한다.

전자거래 기술의 가파른 발전으로 인해 무인 상점이 더욱 보편화되고 있는 추세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인용 기사 출처: https://www.comunicaffe.com/china-alibabas-self-service-tao-cafe-takes-e-shopping-offline/ 

지난해 스타벅스는 2017년 5월 상해에 첫 국제 로스터리 리저브 카페를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경쟁사인 던킨 도넛도 중국 시장을 타깃으로 사업을 확장을 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에스프레소 머신 회사 라마르조코는 올해 중국 상해 Hotelex에서 라마르조코 중국지사를 공식 오픈했다.

과연 커피 산업은 차 문화가 주인 중국에서 지금보다 더 성장할 수 있을까?

중국의 커피 소비 문화

국제 커피 협회 (Coffee International Organization)에 따르면 중국의 커피 소비량은 2004에서부터 2014년까지 매년 16%씩 증가했으며 2014년에는 200만 포대를 소비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중국은 전 세계 일인당 커피 소비율 17위를 달리고 있다.

설문조사 기관 Euromonitor에 따르면 중국 커피 시장의 99%는 인스턴트커피 제품들이 차지하고 있다.

이 중 72%는 중국 인스턴트커피 시장의 1위를 달리고 있는 네슬레가 차지하고 있다.

네슬레 외 다른 경쟁 업체들도 중국 시장으로 진출했지만 네스프레소의 중국 확장으로 인해 네슬레는 굳건히 1위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중국의 커피 시장이 인스턴트커피 위주로 흘러가고 있으나 그 외 커피 사업에도 기회가 많다.

Euromonitor에 따르면 중국의 커피 소비량은 2019년 까지 18%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의 카페

중국의 커피 시장은 몇 년 사이 점점 확대되고 있다. 대부분의 중국 커피 시장의 투자금은 외국 기업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중국 유난 지방에서는 중국 생두 95%가 생산된다.

이 지방에서 나온 생두를 기반으로 유난 커피 익스체인지 협회가 설립되었으며 2024년 까지 투자금이 약 미화 4억 8000만 달러 (한화 5,388억 원)까지 모일 전망이다.

투자금의 주 목적은 커피 농부의 삶의 영위와 농장 확장에 있다. 또한 네슬레와 스타벅스와 같은 브랜드는 이미 유난 지방에 커피 공장을 두고 있다.

중국 중산층의 상승으로 보편적으로 삶의 질이 높아지면서 중국의 카페의 수는 증가하고 있다.

커피의 평균 가격이 30위안으로 보통 녹차 가격의 3배임에도 불구하고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파이낸셜 타임즈의 조사 자료에 도시에 거주하는 중국의 중상위층 소비자들은 서양의 라이프 스타일에 매력을 느낀다고 응답했다.

중국 프랜차이즈 카페의 선두를 달리고 있는 업체들은 스타벅스, 코스타커피, UBC, 맥도널드, C Straits Café가 있다.

2013년 스타벅스는 점유율 31.5%로 중국 커피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중국에는 100개 이상의 도시에 2,000개 이상의 스타벅스가 운영되고 있으며 2021년 까지 500이상 카페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영국의 코스타 커피는 2020년까지 900개의 매장을 오픈해 1344개 이상을 운영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중국 커피 시장은 국제 커피 체인점에게는 유망 높은 시장이다.

특히 높아진 삶의 질을 최대한 만끽하고 다양한 경험을 찾는 중국의 밀레니얼 세대들이 있기에 오는 10년간 중국은 가장 큰 커피 시장 중 하나로 성장할 것이다.

인용 기사 출처: http://marketingtochina.com/coffee-market-explodes-china/

최근 자료에 의하면 중국인들의 연평균 1인당 커피 섭취량이 4 잔인 반면 상하이 사람들은 1년에 평균 20잔의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Jiefang Daily가 밝혔다. 한편 일본인들은 연평균 200잔, 한국인들은 140잔 마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중국의 커피 소비량은 2년동안 매년 15% 증가했으며 상하이에만 4,000개의 카페가 있다고 한다. 스타벅스나 코스타 커피 이외에도 세븐 일레븐과 같은 패밀리 마트와 KFC에서도 저렴한 가격에 커피를 마실 수 있으며 고양이카페, 산업화 세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카페, 희귀한 원두를 사용하는 카페 등 특이한 분위기의 카페들도 생기고 있다고 한다.기사 원문보기 : http://www.shanghai.gov.cn/shanghai/node27118/node27818/u22ai80504.html